가끔 이런 질문을 발견하고 합니다.


"저는 이런 공부를 하였고, 

이런 기술들을 다룰 수가 있습니다.  

제 실력이 어느 정도 되는 것인가요?"


이제 아주 중요한 시기에 들어선 분일 것입니다.  스스로의 성취가 자랑스럽고 심지어 도취되어 성장에 대한 욕심이 앞서는 시기입니다.  이 시기에는 이런 것을 충분히 즐기고 무럭무럭 자라나는 것이 맞는다고 봅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벽에 부딪치고 성장통을 겪게 될 것 입니다.  어떤 분야도 비슷한 것 같습니다.  이제 좀 할만하면 지쳐서 포기하는 사람이 끝까지 남는 사람보다 휠씬 더 많습니다.


자신이 성장을 넘어서 성숙을 하는 시기라는 것을 모르기 때문에 지치는 것입니다.  항상 딱 지치기 좋은 순간이 있습니다.  그 순간을 넘어서면, 그 원망스럽게 기어오르던 벽이, 나중에는 자신이 더 이상 미끄러지지 않도록 받쳐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지 못합니다.  그리고 진정한 실력자의 대열에 들어서지 못하고 도태되어 버립니다.


진정한 실력은 의식을 거치지 않고 시전되어야 합니다.  우리는 "무의식"의 커다란 에너지 황소 위에 "의식"이라는 작은 고삐 하나를 채웠을 뿐입니다.  대부분의 에너지는 무의식 속에 있습니다.  


세상에 있는 모든 슈퍼 컴퓨터를 모아놔도 어린 아이가 하는 말을 흉내내지도 못합니다.  그 정도로 말을 한다는 것은 엄청난 일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말을 하며 살아갑니다.  세상에 유일하게 말을 할 수 있는 것이 인간인데도, 그 사실을 그렇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인간에게 언어란 수 많은 반복을 통해서 이미 내재 된 기능일 뿐입니다.  이처럼 실력이란 내재 된 기능으로 아무 생각 없이 발휘 될 수 있어야 합니다.


의식의 가치는 실력이라는 무시 무시한 칼이 흉기가 되어 일을 그르치지 않도록 조절하는 데에 있습니다.


실력이 의식 수준에 있지 않는 이유는 너무도 당연합니다.  우리의 뇌는 용량이 너무 작기 때문에 우리가 하는 일들을 모두 처리하는 데에는 무리가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가장 늦게 진화 된 이성적인 두뇌 영역은 상당히 많은 에너지를 소모합니다.  그래서 뇌는 반복되는 것들을 무의식적으로 바로 처리 할 수 있는 영역으로 옮겨 버립니다.  (오직 반복만을 통해서)


초보 운전자들은 지나가는 자동차와 신호등에 몰입되어 운전하는데 진땀을 빼고 다른 일을 할 수가 없습니다.  의식적인 행동을 취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 경력이 되면 운전하면서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아집니다.  가끔은 자신이 어떻게 운전하며 집으로 왔는지를 전혀 기억 못하는 경우도 생깁니다.


무의식 영역은 의식에 비해서 방대하면서도 에너지를 거의 소모하지 않습니다.


자 이제, 여러분들이 어떤 분야에 있던지 무의식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합시다.  그렇다면 길이 훤하게 보이게 됩니다.  자동차와 운전대를 잊게 되고, 엑셀과 브레이크의 존재를 잊게 됩니다.  그저 길을 갈 수 있게 됩니다.  이제 수단을 넘어서 목적을 향해서 달릴 준비가 된 것 입니다.


어느 정도 경력이 되면 "아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할 수 있는 것" 입니다.  사실 "능숙한 것"이 실무에서 필요합니다.  그리고, 바로 그것이 바로 진정한 실력입니다.





Posted by 류종택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