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을 한 이후 최대한,

"강의를 하는 기분으로 코딩한다" 라는 기분을 유지했습니다.


실제로 일부분에 대해서 강의를 했고요.


쫓기듯 개발하고, 부족한 부분을 야근으로 메꾸는 악순환,

결국 품질의 문제, 버그의 늪에 빠졌던 시행착오의 나날들...


그곳에서 겨우 벗어 날 수 있었습니다.


Posted by 류종택


티스토리 툴바